Browsing: 미래창조과학부

News
0

K-ICT ‘내가 만드는 마을’(I Create Town, ICT) 사업 공모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정보문화의 달(6월)’ 행사의 일환으로 창조정보문화 확산을 위해 K-ICT ‘내가 만드는 마을’(I Create Town, ICT) 공모과제를 추진한다. K-ICT ‘내가 만드는 마을’ 과제는 지방자치단체가 중심이 되어 지역사회의 현안문제를 ICT 연계를 통해 해결하는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사업으로 지역의 민간단체, 기업, 학교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제안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과제는 민간단체와 사회적 기업 등이 참여해 가시적 성과를 거둔 2015년 ‘K-ICT를 통한 착한상상 프로젝트’ 사업의 공동체적 가치와 사회적 유용성을 알리고 확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2015년 지원과제 주요성과를 살펴보면 △SKT·네이버·11번가 업무협약해 진행한 농사펀드 △한국도서관협회의 서울 25개 도서관 실내환경관리시스템 구축 △넷임팩트코리아의 해커톤 아이디어 육군본부 과제 선정 등이 있다. K-ICT ‘내가 만드는 마을’ 공모사업에 선정된 과제는 지방자치단체와 매칭펀드로 추진되고, 지원금은 국비 총 2.8억원(과제당 최대 5,000만 원)이며, 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ICT전문가의 멘토링도 함께 지원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지난달에 17개 광역 시·도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전 사업설명회가 개최됐고, 현재 경기도 등 광역 및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방문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또한 미래부는 정보문화의 달 행사와 연계해 국내외 대학생과 스타트업 등이 참여하는 ‘창의적 IT 아이디어 공유 및 글로벌 사업’에 참여할 광역지자체를 선정하기 위한 공모절차를 진행 완료했다. 이 사업을 통해 미래부는 국내외 청년들이 직접 참여해 ICT 기반의 아이디어 경연, 창업문화 확산 및 미래기술을 체험하는 복합 행사로 개최할 수 있도록 국비 1.7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미래부 송정수 국장은 “K-ICT ‘내가 만드는 마을’과 ‘창의적 IT 아이디어 공유 및 글로벌 교류 사업‘을 통해 ICT의 창의적인 활용이 국민으로부터 시작되고, 지역의 발전을 이끄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모과제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홈페이지(www.nia.or.kr) 알림마당-입찰공고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News
0

디지털사이니지 산업 활성화위해 789억원 지원

미래창조과학부가 최근 TV, PC, 모바일에 이어 제4 스크린으로 주목받는 디지털사이니지(Digital Signage) 육성 방안을 담은 ‘디지털사이니지 산업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디지털사이니지는 공공장소, 상업공간 등에서 네트워크를 통해 광고, 정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스플레이 장치로 아파트 엘리베이터, 도로변 등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며, 최근에는 투명 디스플레이, 100인치 이상의 대형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제품도 개발되고 있다. 디지털사이니지는 세계시장 규모가 2014년 151억불에서 2020년에는 314억불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광고산업의 활성화와 ICT 고부가가치화를 견인할 미래형 전략산업으로 꼽힌다. 이미 우리나라는 전 세계 사이니지용 디스플레이 시장의 19%를 점유하고 있고, 디스플레이와 유무선 네트워크의 강점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수 있는 분야로 고려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서는 수익모델인 광고시장이 정체되고, 수요 창출이 미흡해 기술발전 추세에 대응한 법제도 정비도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미래부에서는 디지털사이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해 2018년까지 선순환 시장 생태계 조성, 중소벤처기업 지원 확대, 글로벌 지향 선도적 기술개발, 법·제도 선진화 등에 총 789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민간수요 창출을 위해 전국 5개소에 실증단지를 구축하고, 평창 올림픽과 연계하여 5곳에 사이니지 거리를 조성할 방침이다. 현재 1곳(잠실 광고문화회관)에 불과한 체험관도 10개로 확대하고, 디지털사이니지를 활용한 재난·안전 시스템 구축과 지자체 공공서비스 개발 프로젝트 등을 추진해 공공수요도 창출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 지원 확대를 위해서는 전국 3곳에 디지털사이니지 특화 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송도에 있는 품질인증 시험센터의 기능을 확대하는 등 전체 200여개 기업의 80%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20개 글로벌 스타기업을 육성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는 2018년까지 총333억원을 투입해 취약한 SW 및 콘텐츠와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초기단계인 ITU-T 등 국제 표준화 활동에 적극 대응할 생각이다. 법·제도 선진화를 위한 방안도 마련된다. 관계부처와 협력해 옥외광고물 관련 법령을 정비해 디지털사이니지 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미국 타임스퀘어와 같이 설치규제를 대폭 완화한 자유표시구역 도입과 신기술에 대한 임시 허가제 활용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최준호 디지털방송정책과장은 “이번 산업 활성화 대책을 통해 침체된 디지털사이니지 광고시장이 확대되고 다양한 수익모델이 개발되어 사이니지 산업의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의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부는 디지털사이니지 산업 활성화를 통해 2018년 기준으로 전 산업에서 생산유발 5.5조원, 부가가치유발 2.3조원, 고용유발 3만명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News
0

사물인터넷 실증단지 조성 본격 추진

미래창조과학부가 사물인터넷 실증단지 사업으로 2개의 세부사업을 공고한다. 미래부는 이번 사업이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후속조치인 스마트챌린지(7개 세부사업)사업 중 지자체를 중심으로 다양한…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