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사업화 체험의 장…2016년 대학창의발명대회 개최

0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6년 대학창의발명대회’의 발명아이디어 접수가 10일(목)부터 시작된다.

200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이번 대회는 창조경제를 이끌어갈 대학(원)생들이 자신만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지식재산 교육을 통해 직접 특허로 출원할 수 있고, 학교에서 배울 수 없는 아이디어의 사업화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대회이다.

국내 대학(원)생이면 누구나 개인 또는 팀(3명 이내)으로 참가할 수 있는 이 대회는 ‘자유부문’과 ‘공모부분’으로 나뉘어 개최되며 참가를 희망하는 대학(원)생은 오는 4월 14일까지 참가신청서를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먼저 ‘자유부문’은 미완성 아이디어를 제출한 후 이를 발명품으로 완성해가는 과정과 그 결과를 겨루게 되는 방식이다. 졸업 작품이나 논문 등도 제출 가능하며, IP-Summer School에서의 교육 등을 통해 완성된 발명을 특허출원서 형태로 작성하여 그 우수성을 겨루게 된다.

‘공모부문’은 대회 참여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아이디어나 기술적 과제를 참가자가 발명하여 제출하는 방식이다. 우수한 발명에 대해서는 LS산전 등 대회 참여기업에서 이를 상품화하여 생산이나 판매에 따른 로열티를 대학(원)생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대회 중 서류심사를 통과한 자는 ‘지식재산 썸머스쿨(IP-Summer School)*’에 참가하여 자신의 아이디어가 지식재산권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교육을 받게 되며, 또한 기업관계자의 멘토링을 통해 산업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심사 후 우수발명에 대해서는 대통령상 등 총 50건을 선정하여 올해 11월 10일 시상할 예정이다. 특히 우수 수상작에 대해서는 창조경제타운과 연계하여 사업화될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이춘무 특허청 산업재산인력과장은 “창의적인 사고와 도전정신을 가진 대학(원)생들이 이번 대회를 계기로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갈 창의적 리더로 성장해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대회 사무국인 한국발명진흥회 지식재산인력양성실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