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미디어 신규서비스 육성…29억 원 지원돼

0

미래창조과학부가 지난 4월에 개최한 ‘K-Global 스마트미디어X 캠프’를 통해 발굴된 48개 스마트미디어 서비스 중 최종적으로 28개를 선정하고, 정부지원 등을 통해 상용화한다.

28개 스마트미디어 서비스 중 25개는 정부 지원과제로 진행되며, 나머지 3개는 플랫폼사와 중소·벤처개발사간 자체사업으로 추진된다.

선정된 주요한 스마트미디어 서비스 중에는 △스마트폰에 이어폰을 연결하고 앱을 실행하는 시간동안 힐링멘트를 전달해주는 서비스 △가상현실 헬멧을 쓰고 보드위에 올라서 윈드서핑, 스키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 △소리나 이미지를 자동으로 감지하여 해당 콘텐츠를 스마트폰에 제공해주는 서비스 △기존 카툰 콘텐츠에 오디오와 모션을 입혀 재미와 생동감을 더한 ‘오디오 카툰’ 서비스 등 창의성과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25개 서비스가 정부 지원과제로 선정됐다.

오디오

오디오를 통한 데이터 전송                                               오디오 카툰

 

이어링 서비스 구름속을 달리는 사람들

                   이어링 서비스                                             구름속을 달리는 사람들

‘스마트미디어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25개 과제는 과제당 1억 원 내외 총 27억 원의 정부예산이 지원되며, 정부 지원과제로 선정되지 않은 3개 서비스에 대해서도 K-ICT 스마트미디어 센터 개발공간과 테스트베드 활용 등 다양한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

올해 새롭게 발굴한 스마트미디어 서비스는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이 추진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기업들은 향후 총 610억 원의 연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래부 최준호 디지털방송정책과장은 “앞으로도 미래부는 스마트미디어X 캠프를 통해 스마트미디어 관련 1인·중소벤처와 플랫폼 기업 간 협력을 지속적으로 도모할 계획”이라며 “경쟁력 있는 창업 및 벤처에게 투자유치 기회를 상시적으로 제공하여 정보통신기술융합 서비스 및 사업 활성화가 가속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