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조명 활용해 가시광 무선통신 네크워킹 기술 개발

0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LED 조명의 빛을 통해 정보전달이 가능한 가시광무선통신(VLC) 네트워킹 기술을 개발했다.

가시광무선통신 네크워킹 기술은 조명이 깜빡일 때 정보를 담아 전송하면 수신기를 통해 받게 되는 방식으로, LED의 경우 초당 300만 회에 달하는 고속 스위칭이 가능해 이 원리를 통신에 적용한 것이다.

ETRI500

ETRI는 현재 LED통신을 위한 송수신 보드의 크기는 명함크기 정도로, 향후 대량체제로 가면 훨씬 작게 만들 수 있어 스마트폰에도 탑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 조명 네트워킹 기술은 전송 속도가 너무 낮아 영상 데이터 전송이 불가능하고, 기존 통신전용 네트워크는 조명 제어기능이 없기 때문에 사용이 어려운 반면, 이번에 개발된 조명 네트워킹 기술은 기존 통신망을 이용하기에 조명 밝기 조절, 가시광 무선통신 영상 전송, 각종 센서 측정, 사용전력 모니터링 등을 원격에서 제어할 수 있다. 동영상 수신의 범위는 대략 DMB 화질정도로 3Mbps급이다.

이번 기술의 핵심기술은 영상 전달 ICT 조명용 정보통신 네트워킹 기술로, ICT조명, 센서 단말, CCTV 등을 연결한 가시광 무선통신 영상 미디어 전달 및 조명 제어용 프로토콜이다. 일명 ‘스마트 조명 네트워킹’이다.

ETRI 연구진은 대형마트의 주차장 천장에 달린 조명을 통해 실시간 주차관련 정보수신은 물론 출입구 방향으로 나가는 CCTV 영상도 손쉽게 받아 볼 수 있는 기술이라면서, 조명장치에 별도의 네트워크 송수신장치를 달아 통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형마트, 주차장, 가로등, 공장, 체육관 등 중앙 제어가 가능하도록 다양한 통신방법으로 연계가 가능하며, 근거리 통신(LAN)망과 WiFi 등과도 가시광 무선통신 영상 ICT 조명 송수신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사업의 총괄책임자인 ETRI LED통신연구실 강태규 실장은 “CCTV-조명 정보통신 영역을 개척할 수 있다는 희망을 이번 개발 결과로 확인했다”며 “이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우리나라 기업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기술은 ‘사회격차를 줄일 10대 미래기술’로 선정된 바 있으며, 지난해 ETRI 10대 대표성과에도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