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해커톤 대회…웨어러블 서비스 ‘집중’

0

행정자치부가 SBS문화재단, 앱센터와 함께 서울 남산제이그랜하우스에서 ‘제 2회 글로벌 해커톤–웨어러블 챌린지’ 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4월 13일부터 5월 3일까지 공개모집을 통해 총 40개 팀 189명이 참여해 경쟁을 펼쳤다.

글로벌_해커톤_단체사진500

이날 대회에서는 사용자가 입고, 몸에 착용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가 소개됐다.

소개된 서비스로는 △심박센서를 이용한 스텝 알람 서비스 △급격한 신체변화 시 주변 의료시설과 연동되는 운동 및 건강 서비스 △한 손에 메모지와 펜을 들고 시장을 봐야하는 번거로움을 줄이는 장보기 서비스 △자전거 이용 시 유용한 정보 및 안내를 받을 수 있도록 데이터를 축적하는 서비스 등이다.

행자부는 전문가 평가단의 사전심사와 공개평가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하고 총 2,600만 원의 상금과 부상을 수여했다.

이와 관련해 김승수 행정자치부 창조정부기획관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열정을 가진 개발자, 디자이너, 작가(스토리텔러)들의 웨어러블을 활용한 서비스 창출에 높은 관심을 느꼈다”라며 “금일 선보인 서비스들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행자부는 수상자들이 개발한 앱 서비스를 기반으로 창업까지 할 수 있도록 컨설팅 및 홍보 등 체계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