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재적 시장가치 기술 공유…’모바일 기술은행’ 서비스

0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부터 ‘기술은행’ 모바일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이는 정부 연구개발(R&D)을 통해 개발한 우수한 기술의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그동안 기술은행(NTB)은 공공연구기관, 기업 등이 보유한 기술정보를 소개하고, 잠재적 시장가치가 있는 기술들이 사업화로 연계될 수 있게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해왔다.

기술은행 모바일 화면구성 모습 500

기술은행 모바일 화면구성 모습

이번에 개발된 ‘모바일 기술은행’은 특허정보진흥센터를 통해 사업화에 유망한 600건의 기술정보를 특허 전문용어가 아닌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비즈니스 언어로 변환해 제공한다.

특허 관점의 용어를 해당업계에서 많이 사용하는 용어로 대체하고, 도면에 기술의 핵심 부분을 별도로 표시·설명해 기존 기술과의 차이점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아울러 해당 특허와 연관되거나 유사한 특허를 보유한 기업의 정보, 사업화 가능한 분야, 최근 10년간의 특허동향 등의 사업화 정보도 함께 제공하고, 모바일의 등록된 기술에 문의사항이 있으면 해당기술의 담당자와 연결시켜 주거나 모바일로 응답해주는 상담 창구도 마련했다.

기업으로 이전된 기술에 대해서는 기술사업화 기술지원, 법률·회계, 기술평가, 지식재산(IP) 관리, 기술금융 등 5개 분야별로 5명의 전문가 풀을 구성하여 온·오프라인 컨설팅을 실시하는 ‘기술은행 자문단’을 통한 사업화 컨설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사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등록된 기술에 대한 오프라인 설명회를 매달 실시하는 등의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을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기술은행 앱(APP)’은 다양한 모바일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용과 애플용(iOS)으로 개발됐으며, 구글 플레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기술은행’을 검색해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