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핀(i-PIN) ‘2차 인증’으로 보안 강화

0

방송통신위원회가 온라인상 본인확인 수단인 아이핀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현행의 비밀번호 인증 이외에 2차 인증 절차를 실시하고, 기존에 발급된 아이핀의 관리를 강화하는 조치를 이달 중 시행할 예정이다.

방통위의 조치는 최근 발생한 공공아이핀 부정발급 사고, 아이핀 도용 등에 대응해 아이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고자 추진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방통위는 민간아이핀을 발급하는 신용평가 3사에서 OTP, QR코드, 2차 비밀번호 등 다양한 인증방법을 추가로 제공하고, 이용자들은 본인확인 절차를 거쳐 자신이 원하는 인증방법을 자유롭게 선택해 2차 인증에 활용하도록 제도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아이핀 발급기관별로 1년 이상 이용실적이 없는 휴면 아이핀을 별도 관리하고 이용자가 재이용을 원할 경우 본인확인 절차를 실시하도록 했다. 특히 비밀번호도 1년 단위로 변경하도록 의무화하는 등 기존에 발급된 아이핀에 대한 관리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안전한 아이핀 이용을 위한 ‘이용자 행동수칙’을 만들어 아이핀 발급 사이트에 상시 게재하고 이용자 스스로 아이핀에 대한 보호조치를 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도 함께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방통위 이용자정책국 박노익 국장은 “이번 조치는 아이핀 발급기관과 이용자들이 다함께 안전한 아이핀 이용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그 취지가 있다”며 “아이핀 발급기관의 준비 작업이 완료 되는대로 바로 시행할 예정으로 아이핀 이용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