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로 즐기는 불국사…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출시

0

문화재청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불국사를 찾는 국내외 관람객에게 문화유산 정보를 전달하고 현장 맞춤형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내 손안의 불국사’를 15일 출시한다.

내 손안의 불국사는 IoT, 증강현실, 위치인식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에 인문학적 소재를 접목하고 스토리텔링 방식을 통해 사진, 동영상, 3차원 입체 영상 등 총 80여 건의 불국사 관련 콘텐츠를 수록하고 있다.

이번 앱은 불국사 소개, 나의 불국사, 불국사 이야기 등 3가지 메뉴로 구성됐다.

불국사 소개는 관람정보, 문화재정보, 주변 관광정보 등 관람에 필요한 기본정보를 제공하며, 나의 불국사는 직접 찍은 사진들을 저장하고 관람후기를 작성하는 등 불국사의 가치를 되새기고 추억을 담는 공간이다.

안내 서비스의 핵심 메뉴인 불국사 이야기는 △주요 건축물과 문화재를 설명문과 사진, 3차원 영상을 통해 안내하는 ‘일반 모드’ △친근한 캐릭터들이 대화를 주고받으며 문화재에 담긴 이야기를 재미있게 전하는 ‘인물 모드’ △다양한 문제를 풀면서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학습하는 ‘퀘스트 모드’ △불국사와 함께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석굴암을 동영상과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는 ‘특별 전시관’으로 구성되며, 사용자가 관람목적과 취향에 따라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증강현실 구현 흐름도

증강현실을 앱을 통해 구현한 모습

특히, 이번에 개발된 앱은 GPS보다 정교한 차세대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인 비콘(beacon)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주요 문화재와 관람 동선으로 접근하면 신호를 받아 문화재 정보를 사용자에게 자동으로 보여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개통하는 내 손안의 불국사를 통해 별도의 안내 해설사나 안내 책자 없이도 세계유산 불국사가 지닌 가치와 우수성을 보다 손쉽고도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게 전달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내 손안의 불국사는 다보탑의 구조 등 각종 3차원 입체 영상을 증강현실로 생생하게 구현했으며, 외국인을 위한 영어·일어·중국어 등 다국어 안내와 장애인용 수화 동영상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