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구축에 935억 원 투입

0

정부통합전산센터가 각 부처의 정보자원에 대한 공동이용 및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2015년도 범정부 정보자원 통합사업’에 935억 원을 투입한다.

2015년도 정보자원 통합사업(공동구매)은 전체 935억 원 규모로 36개 부처 147개 업무시스템을 신규 구축하거나 내용연수가 경과한 전산장비(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를 교체하는 사업이다.

(정리) 150303 (정부통합전산센터)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에 날개를 단다 - 복사본

센터는 IT산업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견·중소기업만 참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조기발주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2013년부터 본격 추진된 클라우드 전환계획(740개)에 따라 올해 말까지 전자정부업무의 55%(406개)가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전환되어 서비스될 예정이다.

센터는 2017년까지 전자정부업무 740개가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될 경우 3,359억 원의 구축․운영 예산이 절감되고, 국산화가 가능한 범용서버(x86) 및 공개SW 도입량의 증가로 국내 IT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우한 정부통합전산센터장은 “G-클라우드 서비스의 가용성 및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하여 서버 중심에서 스토리지, 네트워크, 보안 등으로 가상화 범위를 확대․적용할 것”이라며 “센터 환경에 적합한 클라우드 기반의 분산파일시스템 표준모델 및 재해복구시스템을 마련하고, 범부처 공동활용 가능한 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도 구축·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5년도 범정부 정보자원 통합사업 계획에 대한 1차 사업은 3월말, 2차 사업은 5월말에 조달청이 운영하는 나라장터를 통해 입찰공고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