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깔린 스마트기기, 10억대에 달해

0

모바일 게임이 인스톨된 스마트폰 및 태블릿 보급대수가 2014년 기준 전 세계적으로 10억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IDC와 앱분석 전문 기업인 앱애니(App Annie)가 공동 조사해 발표한 보고서(App Annie and IDC Portable Gaming Spotlight: 2014 Review)에 따르면, 2014년 4분기 세계 휴대용 게임 매출 규모는 2013년 4분기 대비해 모든 플랫폼에서 증가세를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정기적인 게임용으로 사용되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보급대수가 2014년 처음으로 전 세계 10억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는 75% 가 넘는 성장을 보였으며, iOS앱스토어는 3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123123

광고 관련 매출을 제외하고 실제 게임에 관련된 직접적인 매출로 통계를 낸 이번 조사에 따르면 닌텐도 3DS 및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비타와 같은 핸드헬드(handheld) 게임 콘솔은 5% 성장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핸드헬드 디바이스의 보급대수 역시 소폭 감소해 2014년말 기준 1억7,500만대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2014년 매출 규모에서는 iOS가 여전히 구글플레이를 앞서며 선두를 유지했다. 그러나 2013년 대비해 매출 격차를 크게 줄인것으로 나타났으며, 2014년 4분기 구글플레이 게임 매출은 핸드헬드 게임 매출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게임부문의 매출이 계속해서 모바일 앱 스토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2014년 4분기 iOS 앱스토어 매출의 4분의 3을 차지했다. 그러나 다운로드 기준으로는 전체 앱 다운로드의 3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의 경우는 지난해 4분기 앱 매출의 90% 이상이 게임 매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운로드 기준으로는 약 40%를 차지했다.

루이스 워드(Lewis Ward) IDC 게임시장연구조사 총괄이사는 “2014년 게임 지출 비중이 지역 간 수렴되는 양상을 보였다”며 “일례로 2014년 iOS 게임 지출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전년대비 상대적으로 빠르게 성장했고, 구글플레이의 경우 타지역 보다 북미 지역에서 전년대비 선전하는 양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러한 변화로 인해 주요 지역간 게임 지출 비중은 iOS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가 서로 비슷해지는 추세로, 닌텐도 3DS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비타와 같은 핸드헬드 게임의 지역별 지출 비중과도 유사해지고 있다”며 “이러한 트렌드는 2015년에도 휴대용 게임 개발사와 퍼블리셔 간의 치열한 경쟁이 지속될 것임을 예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버트랜드 슈미트(Bertrand Schmitt) 앱애니 CEO는 “게임시장은 2014년에도 굳건히 성장했고, 2014년 4분기 iOS 및 구글플레이 소비자들의 앱 지출 중 80% 이상이 바로 게임으로부터 발생했다”며 “이미 2013년 4분기에 게임이 상당한 매출 비중을 차지했음에도 또다시 이러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점은 다양한 모바일 기기 사용자들에 걸쳐 수익 창출 가능성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4년 하반기 구글플레이에서 소비자 지출의 90% 이상을 게임이 차지하였고, 안드로이드의 인기 상승에 따라 사용자수의 증가를 충분한 기회로 삼아 올해도 모바일 게임의 꾸준한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모바일 게임 순위에는 큰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글로벌 iOS 앱스토어 매출순위 상위 5개 게임은 ‘클래시 오브 클랜(Clash of Clans / Supercell)’, ‘캔디 크러쉬 사가(Candy Crush Saga / King)’, ‘퍼즐 앤 드래곤(Puzzle & Dragons / GungHo Online)’, ‘게임 오브 워(Game of War – Fire Age / Machine Zone)’, ‘헤이 데이 (Hay Day / Supercell)’ 순으로 집계됐다.

구글플레이의 글로벌 최고 매출 모바일 게임은 2014년에 ‘퍼즐 앤 드래곤’이었고, 핸드헬드 게임기 시장에서는 ‘포켓몬스터 오메가루비/알파사파이어(Game Freak/Nintendo)’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IDC는 “2014년 최고 매출을 기록한 게임들 대부분은 온라인 멀티 플레이어 기능이 강화되었고 보다 심도 있는 레벨업 및 개인화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며 “이는 2015년에 많은 휴대용 게임기에서 보다 정교한 게임이 인기를 얻게 될 것임을 의미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