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 실증단지 조성 본격 추진

0

미래창조과학부가 사물인터넷 실증단지 사업으로 2개의 세부사업을 공고한다.

미래부는 이번 사업이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후속조치인 스마트챌린지(7개 세부사업)사업 중 지자체를 중심으로 다양한 민간기업 협력을 통해 대규모 수요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리) 150227 조간 IoT실증단지 조성 공고 - 복사본

이에 사물인터넷 실증단지를 대규모 수요가 예상되는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두 가지 분야에 각각 지자체 컨소시엄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될 지자체는 향후 3년간 사물인터넷 실증단지로 조성되며, 올해는 국비만 헬스케어 75억 원, 스마트시티 51억 원이 투자된다.

각 실증단지에서는 유아행동관리, 노인안전사고예방 등의 헬스케어 서비스와 스마트홈, 도시관리, 쇼핑·관광서비스 등의 스마트시티 서비스 등 다양한 IoT 서비스가 지자체 컨소시엄과 협의를 통해서 추진될 예정이다.

미래부는 사업 배경에 대해 그간 사물인터넷은 전 세계적으로 높은 성장이 예상되고, 스마트폰 이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받는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세계가전전시회(CES)와 같은 대규모 전시회를 통해서만 체감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IoT실증단지 조성을 통해 지자체가 시민들이 직접 사물인터넷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하고 피드백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함과 동시에, 국내외 기업들은 새로운 IoT 제품·서비스의 효용성을 시민들로부터 직접 검증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사물인터넷 실증단지는 국내외 기업들이 자유롭게 투자하고 사업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를 위해 미래부는 이번 사업공고에 참여하지 않은 다양한 국내외 대기업들도 같은 지자체에서 새로운 IoT 제품·서비스를 테스트해볼 수 있도록 개방하여 상호 경쟁적인 사업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새로운 IoT 중소벤처 기업들을 위해서는 헬스케어 허브센터(가칭), 스마트시티 실증지원센터(가칭)를 각각 개소하여,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력하여 창업·사업화 지원, 멘토링, 인큐베이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스마트챌린지(7개 세부사업) 중 기업협력형 모델인 5개 세부사업은 ‘사물인터넷 실증단지 조성사업’ 공고 이후 추후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