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연구장비 및 SW 이용료 70% 지원

0

고가의 첨단 연구장비 및 소프트웨어를 중소기업의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2015년 연구장비 공동활용사업’이 2월 24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중소기업청이 170개 대학·연구기관 등에서 보유한 1만여 대의 연구장비 및 소프트웨어를 중소기업에서 이용할 경우, 장비이용 바우처(쿠폰)를 통해 장비이용료의 60~70%까지 3,0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기에는 올해 총 165억 원이 투입된다.

smba_mi_가로조합형(800pixel)

특히 금년에는 연구장비뿐만 아니라 디자인, 설계, 모델링 등의 소프트웨어 등록을 적극 확대해 중소기업에 제공할 계획이다.

연구장비 공동활용사업은 중소기업의 장비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국가 R&D 재원이 투입된 대학·연구기관 등의 연구장비를 공동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2007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에도 1,459개 업체에 2만6,000건의 장비이용료(165억 원)를 지원해, 연구개발에 필요한 장비 및 소프트웨어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도와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중소기업청 관계자는 “참여기업의 바우처 보유기간을 90일에서 60일로 단축해 가수요를 방지하고, 주관기관 신청자격을 연구개발서비스업으로 확대해 중소기업의 장비이용 선택 폭을 대폭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며 “전년도 실적 상위 20% 이상의 주관기관 현장평가를 의무화하고, 점검 시 전문가 동행, 견적서 표준화, 장비사용일지 첨부 의무화 등을 실시하여 주관기관의 부정사례를 사전 방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전문기관(산학연협회)에 참여기업 신청서를 제출하고 승인을 받은 후 바우처를 구매하면 지정된 대학·연구기관 등에서 장비를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 자세한 사항은 통합콜센터(1357) 또는 홈페이지(http://www.smtech.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