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보안 경력, 에너지 공공기관 승진에 반영할 것”

0

산업통상자원부가 2월 12일 세종청사에서 ‘에너지 공공기관 정보보안 체제 강화방안 발표회’를 개최하고 사이버보안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17개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윤상직 산업부장관은 사이버보안 관리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개혁방안의 실천을 주문했다.

1mi_a

산업부는 작년 말 사이버보안 관련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원전, 전력, 가스 등의 정보보안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점검한 바 있다. 특히 지난 1월 8일 17개 에너지 공공기관 대상 ‘정보보안 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한 데 이어, 이번에는 각 공공기관별 사이버보안 대책을 발표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산업부는 정보보안조직의 위상 제고를 위해 관리본부장 직속으로 정보보안담당 부서를 신설 및 보강하고 지역본부의 정보보안업무도 직접 관할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융합보안 추세에 맞게 일반보안업무도 함께 운영하도록 하고 감찰 기능까지 부여하는 등 조직의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사이버보안 업무 경력 없이는 관리본부장에 승진임용을 불가하는 등 정보보안부서 근무자에 대한 인사우대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2017년까지 정보보안 전담인력을 432명으로 확대하고, 향후 3년간 총 2,457억 원의 정보보안예산을 투입하여 정보보안 기반도 대폭 확충한다.

다음으로 산업부는 협력사와의 계약서에 보안관리 실태의 정기적 점검(매년 2회), 정보보안사항 위규 시 2년 이내 입찰참여 제한 등의 보안관련 특약사항을 명시하기로 했다.

또한 협력사에서 사이버침해사고 발생 시 침입경로나 유출정보와 같은 협력사 정보시스템에 대한 조사근거를 명시하는 등 협력사 보안관리를 대폭 강화하고, 용역직원에 대해서는 인터넷차단과 이동저장매체 사용금지 원칙을 준수하면서 네트워크 분리, 접근권한범위 제한, 전용PC제공과 클린룸 운영 등 업무시스템 접근통제를 강화한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의 도면 등 중요자료에 대한 생산-저장-유통-폐기까지 전생애주기 관리책임자 실명제와 형상관리 의무화 등 관리체계를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산업부는 에너지 공공기관에서 운영 중인 정보시스템을 현행 3단계(제어시스템, 업무망, 인터넷망)에서 5단계(제어시스템, 유사제어시스템, 중요정보시스템, 업무망, 인터넷망)로 세분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각 시스템별 중요도에 따라 보안정책의 강도가 제어시스템 > 유사제어시스템 > 중요정보시스템 > 업무망 > 인터넷망 순으로 차등 적용될 예정이다.

제어시스템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서는 주요기반시설 지정을 지속 확대하고, 2017년까지 각 정보시스템별 보안정책 적용에 따른 총 274개 시스템을 추가적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2017년까지 10개 공공기관에 단위보안관제센터를 구축해 산업부 사이버안전센터, 국가 사이버안전센터(NCSC)와 연계한 3단계 보안관제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윤상직 장관은 “앞으로 공공기관의 사이버보안에 문제가 생길 경우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에너지 관련 공공기관이 사이버보안 관련하여 국민의 불편을 초래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