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공공기술 이전, 수요발굴지원단 15개 운영키로

0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중소기업을 위해 공공연구성과 이전,  R&BD, 사업화 자금 등 수요 맞춤형 사업화 지원을 추진한다.

이 같은 내용은 2월 11일 한국기술센터에서 열린 제 6차 미래부-산업부 정책협의회에서 논의됐다.

이 협의회에서 양 기관은 공공연구성과의 확산을 통해 기업에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제공하기로 하고, 기업 현장을 직접 찾아가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 및 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이를 위해 산학연 기술사업화 전문가로 구성된 수요발굴지원단 15개 내외를 선정·운영하고, 각 지원단별로 지원할 중소기업 10~15개를 매칭하여 기술이전 및 기술사업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미래부는 수요발굴지원단 구성과 운영을 총괄하면서 관련 사업 및 연구회·출연(연)·특성화대학 등 산하기관에서 보유한 인력과 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하며, 산업부는 수요발굴지원단 대상 기업에 풀을 제공하고 인력 유동성 확대를 통한 중소기업 인력지원, R&BD 사업, 투·융자 지원 등을 연계해 지원한다.

또한, 양 부처는 센서산업 육성, 산업단지 클라우드 클러스터 조성, 미래유망 4대 분야(바이오, 기후, 나노, 안전) 원천기술개발 및 산업육성 등에 있어서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어 IoT 구현이 본격화되면서 센서산업을 함께 육성해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하고, 서로 협력하여 공공부문의 센서 적용 프로젝트를 발굴․지원하는 등 센서산업 육성방안도 함께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산업단지 클라우드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올해 4곳의 산업단지 선정과 함께 입주 중소기업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적용하기 위한 산업단지 선정, 사업 진행, 후속 지원 등에 협조할 예정이다.

또한 창업기업의 ‘죽음의 계곡’ 극복을 위해 각 부처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성장 단계별 지원체계 등으로 개편하는 것을 검토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난 1월 연두 업무보고에서 발표한 ‘4대 분야(바이오, 기후, 나노, 안전) 미래 먹거리 창출’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양 부처가 협력하여 원천기술개발에서 실증과 산업육성까지 패키지로 지원하기로 하고, 상반기 내에 후속 대응전략 및 이행방안 마련하여 공백기술 개발을 위한 예산 확보 및 부처 공동사업 기획도 추진하기로 했다.

20130409000011_0

이와 관련해 미래부 이석준 차관은 “기업현장을 잘 알고 경험이 풍부한 산학연 전문가들이 기술 수요를 직접 발굴함으로써 정부 R&D 투자의 경제 기여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며 특히 산업의 중추가 되는 중소기업의 역량 제고와 신산업 창출을 위해 양 부처 간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