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코레일, IoT로 스마트레일시대 연다

0

KT가 코레일과 2월 12일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양사 CEO가 참석한 가운데 ‘IoT 기반 재난관련 안전기술 및 고객편의 서비스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코레일 기본로고

협약 내용은 △IoT 기반 철도/역사 안전관리 및 재난관련 안전기술 △레일플러스 교통카드 인프라 및 코레일 상품개발·마케팅 △IoT 기반 고객편의 서비스 운영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철도/ICT 융합 서비스 개발이다.

이에 따라 양사는 서울역을 시작으로 해당 기술과 서비스를 점차 주요 역사로 확대해 철도/역사 내 국민의 안전 및 편익 증진에 기여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양사는 철도 시설물에 온도 및 진동센서와 비콘 등 IoT 기술을 적용해 철도차량과 고객 안정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한다.

또한 재난 상황 발생 시 고객 위치기반의 대피안내와 경찰 및 소방방재청 등과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도록 국가재난안전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KT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전국의 대중교통과 철도 승차권 구입까지 가능한 코레일의 레일플러스 카드의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나아가 역사 내 설치된 GiGA 비콘 단말기를 통해 스마트폰을 개찰구에 대지 않고도 요금이 자동으로 결제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 파트너사인 KT는 인천공항-평창간 철도 및 역사 내 디지털 사이니지 및 GiGA 비콘 인프라 등 ICT 기술을 접목해 위치기반 맞춤형 광고, 주변 관광정보, 역사 내 편의시설 안내 등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는 각종 편의 서비스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황창규 KT 회장은 “KT는 대표적 교통수단이자 운송수단으로서 115년 동안 국민과 함께 해온 코레일과 IoT 라는 첨단 기술력 기반의 사업협력을 통해 국민의 안전 증대 및 국내 철도기술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같이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