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중소기업 컨설팅 지원에 125억 원 투입

0

중소기업청이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2015년 중소기업 컨설팅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smba_mi_가로조합형(800pixel)

총 125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이 현장에서 느끼는 다양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진단 연계형과 수요자 선택형으로 구분해 맞춤형 컨설팅으로 지원된다.

우선 57억 원이 지원되는 진단 연계형 컨설팅은 기업에 대한 사전진단을 통해 특정 분야에 컨설팅이 필요하다고 추천된 기업을 대상으로 적합성 평가를 거쳐 연중 수시로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는 국내/해외전문가로 구분되는데, 국내전문가는 업력·업종에 제한 없이 경영·기술 전 분야에 대한 컨설팅을, 해외전문가는 제조업 기술 분야를 대상으로 첨단 기술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어 68억 원이 지원되는 수요자 선택형 컨설팅은 중소기업과 컨설팅 기관이 공동으로 필요한 분야에 대한 컨설팅을 공모 방식으로 반기별 신청 후 평가를 거쳐 경영·기술 전 분야에 대해 컨설팅을 지원한다.

업력에 따라 7년 이상의 지속성장과 7년 미만의 창업기업으로 구분하여 운영하며, (예비)창업자가 성공적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컨설팅하는 원스톱 창업도 지원한다.

특히, 중소기업청은 금년에 중소기업과 컨설팅 업계 등 수요자의 입장을 반영하고 그동안 사업운영 과정에서 나타난 일부 규제를 완화하고 제도를 개선해 사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우선 별도로 운영되던 특화형 컨설팅을 진단 연계형 컨설팅에 통합하여 사업을 단순화하고, 진단과 관련해 불편을 야기하던 중간과정(지역건강관리위원회 심의)을 생략함으로써 사업 절차를 간소화한다.

또한, 창업 기업에 대한 정의를 업력 5년에서 7년으로 변경하여 관련법과 일치시키고 지원한도를 2,000만 원으로 상향했으며, 동일 연도에 현장평가는 1회만 실시하는 등 수요자의 편의를 제고한다.

중기청은 이러한 중소기업 컨설팅 지원을 통해 경영·기술상의 애로해소는 물론 글로벌 환경에서의 기업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2014년 중소기업연구원이 실시한 성과분석 결과에 따르면, 컨설팅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이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 증가율 등에서 일반중소기업에 비해 월등한 성과를 창출하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2015년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컨설팅 기관과 컨설턴트는 중소기업 컨설팅 종합관리시스템(www.smbacon.go.kr)에 등록(2월 9일 ~ 2월 27일)해야 하며, 컨설팅 지원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중기청 및 중진공이 실시하는 건강진단과 기업진단을 받거나, 수요자 선택형의 상반기 접수기간(2월 9일 ~ 3월 13일) 중 컨설팅 종합관리시스템에 신청이 가능하다.

이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소기업 컨설팅 종합관리시스템(www.smbacon.go.kr) 및 컨설팅 주관기관인 중소기업진흥공단(www.sbc.or.kr),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www.tipa.or.kr)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