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활용으로 친환경 축산 지원한다

0

농촌진흥청이 올해 동물복지형 축사시설과 ICT 융합·복합을 통해 친환경 축산의 기틀을 다진다.

이와 관련해 농진청 산하의 국립축산과학원은 2012년부터 돼지와 닭, 한우, 육우, 젖소의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기준안을 마련해온 바 있다. 이어 올해 11월에는 오리의 인증기준안을 마련하고 적정 사육 밀도 유지와 사육 환경 관리 등을 포함시킬 예정이다.

또한 축산원은 동물복지에 대한 농가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축종별로 축산농장 인증 기준 해설서와 교육 동영상을 만들어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ICT 융합‧복합을 통해 축사 시설의 본보기를 만드는 데도 박차를 가한다.

가축의 행동이나 발성 같은 생체 정보는 가축의 이상 징후를 발견하는 데 유용하기 때문에, 이 정보를 분석해 자료화하고 가축 관리나 환경 관리 기준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찾게 된다. 이는 ICT를 활용해 축사 내부 환경을 관찰하고 축사 시설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연구를 함으로써 진행된다.

또한, 국내 사육 여건에 알맞은 동물복지형 시설을 현대화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열환경(온도·습도) 측정 장치를 이용해 적정한 축사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젖을 뗀 새끼 돼지의 육성율을 개선하기 위한 환기 방안도 제시하며, 젖을 먹이는 어미돼지를 위해 자동먹이통(급이기)을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rda_국문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최동윤 축산환경과장은 “최근 동물복지와 ICT 융합‧복합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고, 머지않은 미래의 축산에서도 필수로 고려해야만 하는 항목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친환경 축산은 축산업의 국제적 경쟁력을 키울 뿐만 아니라, 축산업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