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개인정보보호 10대 트렌드…IoT 4위로 첫 등장

0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올해 개인정보보호의 주요 이슈를 파악할 수 있도록 발간한 ‘2015년 개인정보보호 10대 트렌드 전망’ 보고서에서 신규 이슈로 추가된 IoT 관련 분야가 4위로 부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 중 74.5%가 빅데이터 분석을 가장 중요한 트렌드로 선정하며 3년 연속으로 가장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피싱, 스미싱, 파밍(2위) △SNS 개인정보보호(3위) △IoT(4위) △모바일 앱(5위) △잊혀질 권리(6위) △징벌적·법정 손해배상제도(7위) △주민등록번호 수집 법정주의(8위) △FDS(Fraud Detection System)(9위) △공공데이터 개방(10위) 순으로 10대 트렌드가 선정됐다.

이외에도 NIA는 생체정보 보호(11위), 원격의료(12위) 등이 주요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결과와 비교해보면 빅데이터 분석과 피싱, 스미싱, 파밍의 순위는 동일했으며 SNS 개인정보보호는 한 단계 상승해 3위로 선정됐다. 특히 신규로 추가된 이슈 중 IoT는 4위로 선정돼, 모든 사물들이 연결될 수 있는 환경 도래에 따라 새로운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한국정보화진흥원 김경섭 부원장은 “신기술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새로운 개인정보 침해 문제가 끊임없이 생겨나고 있다”며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신기술 환경에서도 국민의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개인정보보호 10대 트렌드 보고서는 개인정보보호와 관련된 트렌드를 사전점검하고 예측하는 등 관련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모색하여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사전연구를 통해 개인정보보호 관련 이슈 및 키워드 33개를 추출한 후, 산학연 개인정보보호 전문가 5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가 진행됐다.

(정리) 2015개인정보보호10대트렌드전망보고서발간 - 복사본

보고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정보화진흥원 개인정보보호지원센터 홈페이지(http://privacy.nia.or.kr/main.asp)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