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경북 ICT융합 컨퍼런스 개최…융합산업 발전 방안 모색

0

ICT 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2015 경북 ICT융합 컨퍼런스’가 1월 28일 오후 1시 경주 힐튼 호텔에서 열렸다.

미래창조과학부와 경상북도 등 7개 기관이 공동주최한 이 컨퍼런스는, 모든 산업을 ICT와 융합할 수 있다는 기본 구상 아래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융합산업을 도내 전역으로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창의, 융합, 도전’을 주제로 한 이번 컨퍼런스는 이인선 경북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창조과학부 서성일 과장의 기조강연으로 시작됐다.

이어 지역산업과 관련된 주제 발표(SW, IT, 모바일, 콘텐츠), 기업지원사업 설명회, 투자 설명회, 취업 설명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행사 참가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과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기조강연과 지역산업 관련 특강은 국내외 정세와 산업 동향을 파악해 지역산업의 현실과 미래전략을 고민하는 시간이 됐고, 기업지원사업 설명회는 공동주관 4개 기관의 지원사업을 홍보해 기업인과의 소통의 장이 됐다.

또한 투자 설명회에서는 3개 투자회사를 대상으로 지역 유망기업의 성장가능성을 홍보했고, 이어 취업진 설명회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포스코ICT 등 지역 강소기업 6개사가 2015년 채용계획 등을 설명했으며, 부대행사인 ‘ICT융합제품 전시 및 체험’은 다양한 분야에서 융합을 통해 신산업이 도출되는 사례를 선보였다.

특히, 이 행사는 주최기관을 비롯해 포항, 안동, 구미, 경산을 중심으로 하는 4대 권역의 경북SW융합사업단, 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 구미전자정보기술원,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등 관계기관이 상호 협력해 추진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평을 받았다.

관계기관은 지역 기존 산업의 신시장 창출을 위해서 ICT 융합을 통한 기업 혁신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번 산학연관 관계자 모임을 계기로 향후 본격적으로 융합산업을 발굴·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인선 경제부지사는 “경북은 면적이 넓고 지역별 주종 산업이 다양화되어 있지만 권역별 특화된 산업을 ICT와 융합한다면 경북의 미래는 밝다”며, “산학연이 밀집된 권역에는 SW융합 클러스터를 구축해 창조경제혁신 기반을 조성하고, 도내 모든 산업분야에서 융합을 통한 신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관계자의 노력과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i_slogun_down

한편, 경북도는 2015년을 ‘ICT융합산업 확산 원년의 해’로 삼아 국정 핵심 과제인 창조경제 실현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지난해 ICT융합산업과를 신설했으며, 신규사업 발굴과 국비확보, 도내 전역 ICT융합산업 확산을 위한 발전계획 수립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