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DB산업, 전년 대비 6.1% 성장

0

미래창조과학부가 국내 DB기업 5,200여 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4년 DB산업 현황조사’ 결과 국내 DB산업이 전년 대비 6.1%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4년 국내 DB산업의 매출은 12조 1,763억 원으로, 이러한 추세를 감안할 때 2018년에는 15조 원까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150126_DB

조사 결과를 들여다보면, 우선 데이터 분석 수요 증가는 데이터 분석 솔루션(15.1%↑)과 데이터 분석 컨설팅(16%↑) 시장의 성장으로 이어졌다.

이는 전체 솔루션·컨설팅 시장의 성장(각 8.2%↑, 8.7%↑)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빅데이터 등 데이터를 수집·활용하려는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데이터 유통 서비스 시장이 높은 성장세(22.5%↑)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향후 데이터 기반 창업, 비즈니스 창출 등이 점차 활성화되면서 데이터를 중개‧유통·분석·제공하는 새로운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경기 성장 둔화 등의 여파로 기업들은 시스템을 새로 구축하기 보다는 기존 시스템을 유지·보수하려는 경향이 강했다.

그 결과 DB구축 시장은 전년 대비 3.8% 성장률을 기록하며 전체 성장률 6%보다 낮았다. 그러나 인력 수요에서는 다시 데이터 분석에 대한 관심 증가를 확인할 수 있었다.

2014년 전 산업에 필요한 DB직무 인력은 약 2만1,000여 명으로 특히, 데이터 사이언티스트(82.4%), 빅데이터 기술자(70.8%), 데이터 분석가(54.4%) 등 데이터 분석 직무에 대한 인력 수요가 높았다.

미래부는 “DB산업은 빅데이터 환경의 데이터 활용 수요에 맞물려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만큼, 데이터 수집부터 유통, 분석, 활용까지 데이터 산업 생태계의 선순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올해부터는 그간 DB에 초점이 맞춰있었던 통계조사 체계를 전면 개편하여 ‘데이터 산업’으로 범위를 확대하고 생태계 관점에서 조사·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