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통계지도’ 서비스 실시…8대 업종 분포 현황 파악 가능

0

서울시가 1월 30일부터 ‘도시통계지도(stat.seoul.go.kr/initinfo)’를 서비스한다.

도시통계지도는 서울시가 자체 보유한 각종 행정 통계 자료를 활용하여 일상생활과 밀접한 8대 업종의 분포 현황과 각 시설에 대한 정보를 한눈에 알기 쉽게 표시한 생활밀착형 통계서비스이다.

(정리) 반경 1km 내 생활편의시설 한눈에… ‘서울시 통계지도’ - 복사본

이 서비스는 사용자가 선택한 지점의 반경 300m, 500m, 1km 기준으로 세분화하여 지도와 그림 중심의 시각화 데이터로 제공한다.

서울시는 여기에 제공되는 8대 업종(음식, 쇼핑, 의료, 교육, 생활, 문화, 복지, 금융)의 기준이 사업체 통계의 1,000여 개 업종 분류를 놓고 학계 및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한 끝에 선정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우선 자치구를 선택한 뒤, 원하는 지점을 지도상에서 클릭하고 반경과 아이콘으로 표시된 업종을 선택하면, 주변에 어떤 시설과 기업이 있는지 점으로 표시된다. 점을 클릭하면 시설의 상호명 등의 정보가 나오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도시통계지도를 통해 주변의 생활편의 수준을 손쉽게 확인함으로써 창업 시 가장 중요한 요소인 입지선정을 위해 희망지역의 업종별 분포도를 확인하고, 상권분석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거나 이사 갈 지역을 고려할 때 교육, 쇼핑, 의료 등 주거편의 시설의 분포 정보를 미리 확인해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일한 자료를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data.seoul.go.kr)에 원문데이터로 공개해 시민들이 스마트폰 앱 개발 등에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기병 서울시 통계데이터담당관은 “지도, 그림 중심의 시각화된 통계정보 제공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현재의 생활 편의 수준뿐 아니라 과거 대비 변화하는 모습까지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