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비리 척결위해 ‘비리업체 추적관리시스템’ 구축된다

0

방위사업청이 시험성적서 위조, 원가부정, 군사기밀 유출 등 반복되는 방위산업의 비리 근절에 나선다.

이를 위해 방위청은 ‘비리업체 추적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국방조달 참여업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정리) 20150126 방위사업청, 비리업체 추적관리시스템 구축 - 복사본

비리업체 추적관리시스템은 조달업체들에 대한 이력정보(신용등급, 부정당 제재, 하자, 체납, 채권압류, 기타비위사실 등 15개 정보)를 수집·분석하여 위험도를 측정하는 시스템이다.

이렇게 측정된 결과에 따라 해당 조달원은 ‘경고’, ‘주의’, ‘정상’으로 구분·관리되고, 이 정보는 다시 ‘입찰’, ‘심사’, ‘계약’, ‘지출’의 각 업무단계마다 적용된다.

방사청은 4개 기관·10종의 자료를 적용시킨 이번 시스템을 통해, 비리·부정 연루업체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관리하고 위험요소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방산비리를 뿌리 뽑겠다고 밝혔다.

향후 이 시스템은 내부 비리·부패유발 요인을 감시하는 청렴모니터링 시스템과의 연계를 통해 내/외부 취약분야 모니터링도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