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중소기업 지원 대폭 확대

0

전라남도가 지역 중소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올해부터 융자금 규모를 2,100억 원으로 대폭 확대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550억 원이 늘어난 규모다.

크기변환_도기

이를 위해 전라남도는 자체 조성한 ‘중소기업육성기금’ 지원 규모를 400억 원에서 600억 원으로 확충하고, 은행 자금도 1,150억 원에서 1,500억 원으로 확대하는 등 총 2,100억 원을 융자 지원키로 했다.

또한 기업 애로사항 상담을 통해 기업들이 건의한 융자 한도 상향과 이자 지원을 확대해달라는 업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은 12억 원까지, 벤처기업 육성자금은 10억 원까지 확대하고, 경영 안정자금과 소상공인 창업자금은 종전 2억 원에서 3억 원까지 확대해 지원한다.

이와 함께 융자금을 지원받는 기업체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중소기업 육성기금의 대출이율을 3.41%에서 3%(벤처기업은 2.5%) 수준으로 인하한다. 은행 자금을 활용해 경영 안정자금을 사용하는 기업체에 대해서는 지난해까지 2 ~ 2.5%의 이자 지원을 하던 것을 올해는 2.5 ~ 3.0%까지 지원해줄 방침이다.

또한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이 있는 지역 중소기업이 단계별로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맞춤형 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전남의 대표기업으로 키우기 위해 추진하는 ‘강소기업’은 2년간 2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융자 한도를 20억 원까지 확대키로 했다.

벤처기업 육성자금 중 시설자금에 대해서는 상환기간이 종전 5년에서 최장 8년으로 늘어 난다.

이밖에도 전라남도는 기술력이 우수하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창업 및 벤처기업이 담보 부족이나 낮은 신용도 때문에 자금 융통에 어려움이 있는 점을 감안해, 올해 50억 원 규모의 ‘전남 엔젤 투자 매칭 펀드’를 조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종문 전라남도 경제과학국장은 “어려운 여건에 있는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갖춰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자금 분야와 기술 개발, 판로 및 수출 등의 지원에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