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S데이터 통합으로 전국 어디서나 자유롭게 이용

0

앞으로는 국내의 모든 GPS데이터가 한곳으로 통합되고 서비스됨으로써 측량 시간의 단축 및 비용절감이 가능해진다.

국토지리정보원이 그동안 8개 국가기관이 별도로 구축하여 사용하던 GPS데이터를 통합하여 공동으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정리) 150123국토교통부

여태까지 각 기관은 예산 문제와 같은 이유로 필요한 수량의 GPS관측소를 설치하지 못하고 중요지역에만 일부 설치하여 업무에 활용해 왔었다.

여기에 추가설치 시에도 타 기관과의 정보공유가 이뤄지지 않아 관측소 중복설치를 비롯한 여러 가지 문제가 제기되어 온 실정이다.

이를 해소하고 GPS데이터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8개 기관은 우선 실시간 GPS데이터 공동활용에 대한 업무협약을 이번에 체결했으며, 데이터 표준 마련과 기관별 데이터 통합 및 허브센터 구축 등 GPS데이터 통합 및 공동 활용에 필요한 기반체계를 마련했다.

이로써 전국 어디서든 20km간격의 165개 관측소에서 수신하는 실시간 데이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고, 8개 기관뿐만 아니라 연구소·대학교 등도 관측소의 추가설치 없이 고정밀 위치결정·안전항행·지질연구·지구환경 등 다양한 업무수행과 연구 등에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산업계에서는 항법 및 내비게이션, 초고층 빌딩·초장대 교량 등 특수구조물 건설 및 안전관리 등에 응용되어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이번 GPS데이터 통합을 계기로 정부3.0 시대에 맞춰 기관별 협력 및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공공 데이터의 과감한 공개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