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벤처기업 3만개 시대 개막

0

중소기업청이 지난 2015년 1월 13일 기준으로 벤처기업 수가 사상 최초로 3만개(30,021개)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벤처기업은 1980년대 말 태동한 이래 정부의 육성정책에 힘입어 2000년대 초 벤처중흥기를 거쳐 양적·질적으로 지속 증가해온 것으로 평가된다.

크기변환_yay8198448

특히 벤처창업으로 출발해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벤처출신 기업은 642개사로 2013년 기준 전체 중견기업 3,846개의 16.7%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청은 벤처가 창업 → 중소 → 중견기업 성장사다리의 중심적 역할을 하고 있음이 입증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사에 따르면, 벤처기업 수는 1998년 2,042개에서 2006년 12,218개, 2010년 24,645개, 2015년 30,021개로 증가해 왔다.

매출은 2013년 기준으로 총 198.7조원을 기록하며 GDP(1,428.3조원)의 13.9%로 나타났으며, 벤처기업 평균매출액은 68.4억원으로 중소기업 평균 매출액인 28.4억원의 2.4배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도 2013년 기준 벤처기업의 총고용 수는 72만명으로, 전체 산업체 근로자수 1,489만명(2012년 기준)의 4.8%였으며, 벤처기업 평균고용은 24.7명으로 중소기업 평균 고용인 3.9명(2012년 기준)의 6.3배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기업청은 이번 정부 들어 벤처기업이 3만개를 넘어선 것은 벤처생태계 태동 20년, 모태펀드 운영 10년과 함께 혁신성 있는 벤처기업들이 새로운 경제 환경에서 역동적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그간 선순환 벤처·창업 생태계 조성, 기술창업 촉진 등 창조경제 구현 및 제 2의 벤처붐 조성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뒷받침도 일정부분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기청 관계자에 따르면 “벤처기업이 현 추세대로 성장한다면 2017년 35,000개에 이르고 전체 매출액도 230조에 이르는 등 중소기업의 혁신을 선도하는 거대기업군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제 2의 벤처 도약을 위해 벤처기반 확충과 벤처투자 활성화 등으로 ‘선순환 벤처·창업 생태계’ 정착을 지속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