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기술진흥 및 사업화촉진기금’ 신설…955억 신규 투자

0

산업통상자원부가 산업기술R&D 기술료를 재원으로 하는 ‘산업기술진흥 및 사업화촉진기금’을 신설하고, 급변하는 산업기술 환경, 첨단 기술수요, 업계 공통의 애로사항 등을 적시에 지원하기 위해 955억 원을 신규 투자한다.

이 기금은 기존 산업통상자원부 R&D사업의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기술사업화 부진과 최근 심화되고 있는 중소기업의 R&D인력부족 등의 문제해결을 위해 올해부터 10개 신규사업 추진에 활용된다.

1

이를 통해 △산업현장의 공통애로기술 적기 해결 △공공연구기관과 중소기업 간의 협업 강화 △여성R&D인력의 산업현장복귀 강화 △공과대학 교육혁신 등 기존 일반R&D사업과 차별화된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산업현장 핵심기술 수시개발사업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단기적인 공통애로기술을 해결하고, 무역환경 변화에 따른 해외기술 규제대응(TBT) 및 비첨단산업분야(뿌리산업, 섬유, 제지 등) 고도화 등 산업별로 시급한 당면현안 해소를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R&D재발견 프로젝트사업은 공공연구기관이 정부R&D사업을 통해 개발한 유망한 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이전하여 상용화를 지원하며, 중소기업 공동연구실 지원은 중소기업 연구원을 공공연구기관으로 파견해 공동기술개발에 참여하고 개발된 기술에 대해 기업으로의 이전을 촉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심화되고 있는 중소기업 R&D인력 부족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경력단절 여성R&D인력의 산업현장복귀를 강화하고, 공대 졸업예정자들을 현장감있는 R&D인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산업인턴 지원제도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번 기금 신설로 기술료재원을 세입․세출예산내로 안정적이고 투명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며 “기업의 R&D성과로 징수된 기술료를 다시 기업의 현장애로 해소에 활용함으로써 기술료제도 취지를 충분히 활용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별 지원계획에 대한 상세한 사항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및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홈페이지를 통해 2월부터 게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