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노키아, 5G 기술 공동개발 나서

0

SK텔레콤과 노키아가 5G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협력에 박차를 가한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와 노키아 호세인 모인 Technology and Innovation 총괄은 2018년 시연을 목표로 5G 기술에 대한 선행개발 및 검증에 공동 협력하기로 하는 내용의 협약을 1월 21일 핀란드 에스푸(Espoo) 노키아 본사에서 체결했다.

20150119085549_3130775578

양사는 이 같은 내용과 함께 이번 협약은 기가급(Gbps) 데이터 송수신 기술과 클라우드 가상화 기지국 등 5G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 및 공동개발을 목적으로 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양사는 협약식에서 2018년 5G 시연 및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협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5G 기술 검증 및 시연을 위해 분당에 위치한 SK텔레콤 종합기술원에 5G 네트워크 테스트베드를 연내에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양사는 기가급 데이터 전송의 핵심 기술인 6GHz 이상 초고주파수대역에서 광대역 주파수 자원을 데이터 송수신에 활용한 ‘센티미터파/밀리미터파 5G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해당 기술은 최근 이동통신표준화 기구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서도 5G 핵심 기술 중 하나로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노키아의 호세인 모인 Technology and Innovation 총괄은 “미래의 무선망은 비단 인간뿐 아니라 기계들도 상호 연결되어 동작하게 되며, 결국 5G는 통신기술을 통하여 인간이 가진 가능성을 보다 확장하는 것을 말한다”며 “노키아는 다양한 미래 서비스들이 5G 기술을 통하여 효율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SK 텔레콤과 함께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