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도 SW 분야 펀드 투자 규모 1.5% 증가…ICT 업종 중 유일한 증가

0

2014년의 소프트웨어 분야 펀드 투자 규모가 46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이는 전체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인 정보통신 업종 중에서 예외적인 성과이다.

중소기업청이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2014년도 벤처펀드 투자 동향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우선 2014년도의 신규 펀드 조성은 2조 5,382억 원으로 전년의 1조 5,679억 원에 비해 61.9%나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정부의 다양한 노력 등으로 말미암아 벤처투자 환경이 좋아졌고, 이로 인해 벤처펀드에 대한 민간의 출자 금액이 전년 대비 76.5%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중소기업청의 설명이다.

또한 대기업, 벤처기업, 연·기금 등 민간의 출자자 수가 2013년 219개에서 2014년 338개로 대폭 확대된 것도 여기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noname01

이러한 증가세 속에서, 신규 벤처투자 규모 및 투자업체 수는 1조 6,393억 원, 901개사로 전년의 1조 3,845억 원, 755개사에 비해 각각 18.4%, 19.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문화콘텐츠(영화, 콘텐츠, 게임 등) 및 생명공학(의약, 바이오 등)의 비중이 전년 대비 각각 6.7%, 7.3% 증가했고, 서비스업(온라인 마케팅, 유통 등)의 비중도 4.6% 증가했다.

반면, 정보통신(모바일, IT 등) 및 일반제조업(전기, 기계, 장비 등)은 전년에 비해 각각 8.8%, 8.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예외적으로 정보통신 업종의 소프트웨어 분야는 460억 원의 규모로 전년 대비 1.5%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중소기업청은 이러한 전반적인 투자 증가가 최근의 한류 확산과 생명·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로 인해 향후 발전 가능성을 고려한 투자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더해 정보통신·일반제조업 등 기존 주력 투자 분야에 대한 투자 감소는 바이오 등 새로운 분야에 대한 투자 증가로 인한 상대적 감소에서 기인된 것으로 분석하며, 소프트웨어 분야의 예외적인 증가 추세는 소프트웨어의 활용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업력별 투자는 금액기준으로 창업초기 기업 및 중기기업에 대한 비중은 전년 대비 각각 4.1%, 1.3% 증가한 30.8%과 24.8%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창업기업(초기+중기)에 대한 투자 비중은 2013년도 50.2%에서 2014년도 55.6%로 확대된 양상을 보였다.

업체 수 기준으로는 창업초기 기업 및 중기기업의 투자 비중이 46.8%와 24.7%를 차지하여 벤처캐피탈 투자업체의 대부분이 창업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2

중소기업청은 민간의 출자 확대 등으로 2014년도 벤처투자가 깜짝 실적을 달성한 것은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추진해온 다양한 정책들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창업·벤처기업이 느끼는 정책 체감도도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더욱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벤처투자 실적이 당분간 약 10% 상승 추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2017년경에는 신규 벤처투자가 약 2조 1,700억 원을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갱신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관련해 중소기업청은 “모태펀드 출자 확대, 벤처펀드 및 코스닥시장 규제 완화, 크라우드펀딩 관련 법안의 조속 통과 등을 추진해 벤처투자 활성화를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