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흥국화재, IoT 기반 운전습관 연계 보험상품 공동개발

0

KT와 흥국화재해상보험이 국내 최초로 운전자 습관에 따라 달라지는 보험상품을 공동으로 개발한다.

양사는 IoT 및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보험상품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국형 운전습관 연계 보험(UBI) 상품 출시를 위해 공동연구와 상품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RPR20150121000700353_01_i

KT는 시범 차량에 장착된 IoT 기반의 차량정보 수집장치를 통해 실시간 운행정보를 확보하고, 자사의 빅데이터 기술이 결집된 분석 플랫폼 ‘UBI 솔루션’에서 운전자의 운행패턴을 분석한다.

흥국화재는 KT가 제공하는 운행정보를 활용해 사고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UBI 상품을 개발해 출시할 예정이다.

이 상품이 출시되면 안전한 주행기록을 가진 운전자들은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고, 사고확률이 높은 습관을 가진 고객들도 낮은 보험료를 내기 위해 안전한 방식의 운전습관을 가지게 된다는 것이 양사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사고율을 전반적으로 낮춰 사고처리에 드는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1석 2조의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그동안 높은 보험료를 책정 받던 젊은 운전자들도 운전습관을 기반으로 한 합리적인 보험료 구성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젊은층에 UBI가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사에 따르면, 이미 북미는 UBI 상품 출시가 급증하고 있으며 전체 자동차보험 고객의 8.4%가 UBI 보험에 가입해 매년 두 배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또한, 유럽에서도 스페인 통신회사 텔레포니카와 이태리 최대 보험사인 게네랄리 세구로가 UBI 상품을 공동 출시해 영국과 독일 등으로 확산을 가속화하고 있다.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윤경림 전무는 ”IoT, 빅데이터 기술과 보험상품의 융합으로 3,000만에 달하는 국내 운전자들에게 합리적인 보험료를 산정해주는 동시에 안전운전 습관을 유도할 수 있다”며, “차량 무선통신기술 기반으로 스마트파킹, 카쉐어링 등 커넥티드 카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연내 동남아 등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흥국화재 조훈제 대표이사도 ”향후 KT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IoT 기반의 신규 보험상품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며, 빠른 사업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는 보험가입자 뿐 아니라 정부 입장에서도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판단하고 있으며 향후 의료/건강보험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상품개발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