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영국 대사관, 제 3차 사이버보안 워크숍 개최

0

미래창조과학부와 주한영국대사관이 1월 19일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과 영국 간의 사이버보안 협력 강화를 위한 ‘제 3차 한·영 사이버보안 워크숍’을 개최했다.

The British flag

양국은 2013년부터 동 워크숍에 정부 및 산학연 정보보호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사이버보안 정책과 침해사고 동향을 공유하고 양국의 사이버보안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해왔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서 미래부는 앞으로 사물인터넷(IoT) 환경이 본격 도래함에 따라, 우리 실생활에서 현실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IoT 보안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사물인터넷 정보보호 정책’을 발표하고 양국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고도화·지능화되고 있는 사이버공격(APT)과 최근 한수원 정보유출 사고 등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국가 주요기반시설’의 보안위협과 관련하여, ‘Cyber Security and Critical Infrastructure Capability’라는 주제로 런던대학교 Peter Trim 교수의 주제 발표를 비롯해 주요 기반시설의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아울러 순천향대 염흥열 교수의 ‘정보보호 준비도 평가 발전방향’ 발표를 포함해, 양국의 정보보호 인증제도 현황과 모범사례를 공유했으며, 사이버위협 정보공유 및 침해사고 공동 대응 등 향후 사이버보안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화전략국장은 “지난해 양국 침해사고대응팀 간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이번 워크숍 개최는 한국과 영국의 공고한 사이버보안 협력 체계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IoT 보안 위협과 국가 기반시설 보호 등 최근 주요 사이버보안 이슈에 대하여 앞으로도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