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도로제설 상황, 한눈에 확인한다

0

인천시가 폭설이 왔을 경우 인천지역 주요도로 제설 상황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실시간 Cloud 제설지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Cloud 제설지도는 현장에 있는 제설근로자가 모바일 시스템을 활용하여 제설 작업 단계를 업로드하게 되면 스마트폰이나 PC인터넷에서 누구나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시스템이다.

inceon

이를 이용하면 현재 제설 취약지로 관리되고 있는 고가도로, 고갯길, 지하차도 등 217개소의 제설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인천시의 설명이다.

제설상황은 스마트폰이나 웹페이지에서 도로구간별 회색(제설 전), 하늘색(1차 제설), 노랑색(2차 제설), 주황색(3차 제설)으로 구분되어 표시된다.

현재 인천시는 시스템 구축과 군·구 및 사업소 관계자 실무교육을 마친 상태로 이번 주부터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재난관리과 관계자는 “이번 제설지도 시스템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국 최초의 도로제설 공개 시스템으로 제설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여 시민들이 안전과 일상생활에서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이를 기반으로 여름철 폭염, 홍수 등 기타 영역에도 적용 시민들과 함께 정보를 공유하는 선진 재난정보시스템 구축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 Clound 제설지도는 구글 크롬 브라우저에서 ‘icloud.incheon.go.kr/snow’라고 입력하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