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대한적십자사, 재난대응체계 개선 목표로 MOU 체결

0

KT와 대한적십자사가 비상상황 감시와 구호지원 등 재난안전 분야 토털 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 체결을 통해 두 회사는 대한적십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전국 14만 봉사자와 전문 요원, 장비, 물품 등 구호 인프라에 KT의 ICT 노하우를 접목해 실시간 감시, 상황 전파 및 공유, 현장 구호활동 지원까지 재난대응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KT

주요 협력 분야는 △현장 영상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구호활동 시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LTE 무전기 보급 △재난 발생 시 KT그룹 임직원의 구호활동 적극 참여 등이다.

먼저 이번에 새로 구축되는 시스템은 전국 곳곳에서 활동 중인 봉사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재난현장 및 위험상황 관련 영상을 대한적십자 본사 상황실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양사는 DB화된 영상정보 분석을 통해 관련 공공기관과 연계한 재난사고 예방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어 일사불란한 구호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보급되는 LTE 무전기는, 지난해 10월 KT파워텔이 상용 출시한 재난 전용 LTE 무전통신 단말기 ‘라져 1(RADGER 1)’로서, 48대가 대한적십자 본사 및 전국 14개 지부에 나뉘어 제공된다.

기존 무전기가 도서산간지역, 지하, 터널 등에서는 이용이 어려웠던 것과 달리 라져 1은 전국 어디서나 LTE망을 통해 끊김 없는 무전통신을 지원한다. 여기에 단말기 위치관제와 멀티미디어메시징 등 부가서비스도 더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도 재난 발생 시 KT그룹 임직원들이 대한적십자사의 구호활동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한적십자사는 KT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구호활동 교육을 시행하고, KT는 IT서포터즈를 통해 재난통신 관련 IT기기 활용법 등을 전수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KT 황창규 회장은 “대한적십자사와의 이번 협력은 KT만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ICT를 기반으로 재난대응체계를 혁신하고, 이를 통해 국민안전을 보다 구체적으로 현실화시켜 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 ICT 기반 재난 감시/구호 체계를 서비스 모델로 개발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한적십자사 김성주 총재는 “KT의 ICT를 기반으로 한 재난대응체계 구축으로 재난구호책임기관인 대한적십자사의 구호활동에 큰 힘을 얻게 되었다”며 “새로운 시스템을 통해 재난 현장을 실시간으로 분석/파악하고 맞춤구호를 펼쳐 재난을 최소화함으로써 이재민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