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스마트팜’ 모델로 농업 성장 동력 찾는다

0

농촌진흥청이 2015년도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한국형 스마트팜’ 모델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을 밝혔다.

시설원예와 양돈 등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복합 가능성이 높은 분야에 ICT 기반의 생육 최적 환경을 설정하고 첨단 기술을 적용해 농산물의 품질과 생산성은 높이고 경영비는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크기변환_428418be-6e7f-432d-b7ad-8adaad5f02b5

스마트팜은 온실 내외의 환경과 작물의 생육을 자동으로 측정·분석하고, 빅데이터를 토대로 최적 환경을 제어할뿐 아니라 자료화해 생육을 원격 관리하는 과학 기술과 정보통신이 결합한 농업경영 방식이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스마트팜 적용 모델을 표준화하고 핵심 기술의 현장 확산을 위해 작물별·지역별로 4개의 시범 농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현장의 온실에 알맞은 스마트팜 유형과 표준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분류 기준을 설정하고 조사·분석을 거쳐 유형별 모델을 제시한다. 아울러, 2016년까지 ‘ICT+내재해+에너지절감’을 동시에 만족하는 스마트 온실 구조설계와 표준화를 단계별로 완료할 예정이다.

이 같은 기술 개발 결과를 바탕으로 스마트팜 운영 프로세스와 농업인이 거둘 수 있는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시범 농장도 운영된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의 ICT 거점지원센터와 연계해 4개소를 운영하고, 온실·축사 원격제어 등 스마트팜 실용기술을 시범 투입할 지역별 시범농장 9개소를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주요 작목의 단계별 생육 환경을 자동으로 측정해 정밀 관리 모델을 개발하고, 상담 지원을 위한 시설 작물 최적 생육관리 모델, 동물복지 돼지우리관리 모델 등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되 진행된다.

이밖에도 스마트팜 기술의 현장 확산을 위해 분야별 ICT 활용 우수 사례를 전파하고 농장 유형별 원격 제어, 생육환경 관리 등 기술 분류, 공무원·농업인 대상 현장 활용교육도 추진된다.

농촌진흥청 지식정보화담당관실 심근섭 과장은 “유럽의 농업 선진국들이 개방화, 고령화, 기후변화에 대비해 ICT 융합·복합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았듯 우리도 지금이 최적의 시기다”라며 “한국형 스마트팜 기술 개발과 현장 확산을 통해 품질 향상과 수량 증대, 경영비 절감 등 농가소득을 늘릴 수 있도록 예산 투입과 연구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