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기기 액세서리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 10팀 선정

0

삼성전자가 스마트기기 액세서리 아이디어 공모전 ‘위노베이션 프로젝트(WEnnovation Project)’에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최종 10개 팀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경상북도가 공동 개최한 위노베이션 프로젝트는 창조적인 중소기업을 육성해 스마트 기기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14년 12월 8일부터 진행됐다.

samsung

1월 15일 구미에 위치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된 이번 발표는 중소업체와 일반인이 지원한 ‘프로페셔널 부문’ 지원자를 대상으로 했다.

지원자들의 다양한 스마트기기용 액세서리와 앱세서리 아이디어가 모인 가운데, 대상은 사물인터넷 기술을 실생활에 적용한 물병 ‘8Cups’를 제안한 ‘젤리코스터’에게 수여됐다.

8Cups는 물의 수위를 측정하는 센서를 탑재하여 사용자가 마신 물의 양과 빈도를 스마트 기기로 알려주는 물병으로 건강을 위해 물 마시기를 습관화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젤리코스터 대표 주정인 씨는 “사물인터넷 기술은 앞으로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가진 분야”라며 “이번 공모전에 제출한 아이디어를 상용화하여 많은 사람들이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이 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우수상은 스마트기기와 연동 가능한 유아교육용 자석 블록인 ‘위드 큐브’를 제안한 ‘수상에스티’와 일반인 참가자로서 스마트폰 충전용 젠더에 꽂을 수 있는 휴대용 ‘스마트폰 LED 살균기’ 아이디어를 낸 이재영 씨가 수상했다.

최종 선정된 10팀에게는 대상 1,000만 원과 우수상 500만 원을 비롯해 총 3,000만 원 상당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되며, 해당 제품을 실제 상품화할 수 있도록 팀당 최대 5,000만 원이 지원된다.

또한 해외 유수 박람회에서 전시할 기회를 가질 수도 있고 향후 상용화 시점에는 삼성전자의 온·오프라인 판매 채널을 통한 제품 판로 지원도 제공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에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김진한 센터장은 “선발된 우수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삼성과 협업하여 멘토링과 교육 등을 포함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위노베이션 프로젝트’ 공모전의 ‘영(Young) 부문’ 응모는 오는 1월 20일까지 공식 홈페이지(www.samsung.com/sec/wennovation)를 통해 가능하며 추후 별도의 시상이 이뤄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