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빅데이터 시대…경기도만의 빅데이터 정책 추진 필요성 제기돼

0

경기도의 보유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현안 중심의 사업 발굴과 정책을 추진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중앙정부로부터 독립된 ‘경기도형 빅데이터 정책’의 추진과 운영을 통해 미시적인 부문에서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자는 것이다. 유영성 경기개발연구원 연구기획실장은 <지자체의 공공 빅데이터 정책 사례연구> 연구보고서에서 이와 같이 밝히고, 경기도가 독자적으로 빅데이터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

크기변환_ti143a5401

유영성 실장에 따르면, 중앙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 정책은 ‘거시적·예측적·대응적 측면’에 방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미시적인 부분에 대한 고려가 미진한 편이다. 따라서 가장 중요하고 우선적으로 실현해야 할 정책 영역에 대한 지방정부의 미시적 접근이 더 필요하다. 이어 유영성 실장은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 미국의 LA, 시카고, 보스턴, 시라큐스, 일본의 도쿄 등의 지방정부에서는 중앙정부 정책과는 다소 독립적인 영역에서 지자체별로 정책의 우선도 및 빅데이터의 활용정도가 높은 영역에서부터 시작하여 점차 통합형으로 발전시키는 형태를 보이고 있다”고 해외 지방자치단체의 예를 들었다. 또한 현재 경기도가 보유한 데이터를 고려할 때 시민안전, 대중교통, 주거복지, 지역단위 소규모 도시재생 등의 정책이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 있는 영역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아울러 유영성 실장은 경기도 빅데이터 정책의 활성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 △경기도 내 다양한 데이터의 활용이 용이한 민관 협업 오픈 플랫폼 구축 △빅데이터 관련 다양한 주체(빅데이터 사업자, 경기도 및 산하 공공기관, 관련 부서, 대학 등) 협력 및 역할체계 구축 △빅데이터 분석결과의 정책 반영 및 평가체계 구축 △경기도정 및 현실여건을 고려한 정책의 단계적 진행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