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기업 스마트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0

산업통상자원부가 2014년도 뿌리기업 자동화․첨단화 지원사업을 통해 뿌리기업들에게 자동화 및 로봇화와 IT화를 함께 접목한 8개의 시범 생산라인을 2015년 5월까지 구축완료하고, 2015년도 사업부터는 중소기업청으로 이관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공정기술을 활용하여 사업을 영위하는 업종으로서, 자동차, 조선, IT 등 타 산업의 제조 과정에서 공정기술로 이용되며 최종 제품의 품질경쟁력 제고에 필수적인 요소이다.

이러한 뿌리산업에 대한 지원사업은 2013년에 처음 시작되어 그해 19개 뿌리기업이 참여해 최대 50%의 원가절감과 80%의 생산성 향상 및 안전성 제고 효과를 나타낸 바 있다.

2013년의 지원사업이 단순히 수작업으로 진행되던 공정을 연결하거나 일부 공정만을 자동화하는 데 그쳤다면, 2014년도 지원사업은 중․대형의 자동화 및 로봇화 공정 도입과 함께 IT화도 포함한 스마트화된 생산라인 구축을 목표로 한다는 데 그 특징이 있다.

뿌리

특히 산업통상자원부는 2014년도 지원사업으로 구축될 8개 자동화라인 중 2개를 선정해 추가적으로 생산정보시스템(MES)과 공급망관리(SCM) 등을 구축해 뿌리산업의 선도적인 스마트공장 모델로 향상시켜 확산하기로 했다.

단순 노무인력의 부족, 낮은 생산성, 품질 향상의 어려움 등을 겪는 뿌리기업에게 이 지원사업은 생산성 및 품질 향상, 작업환경 개선, R&D 능력 제고 등을 통해 뿌리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첨단화를 유도하는 데 큰 효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2014년도 지원사업을 통해 8개 유형의 시범 자동화라인이 성공적으로 구축된 것으로 판단될 경우, 라인당 평균 6.6개사에 대한 모델의 도입이 검토될 예정이다.

최태현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뿌리산업은 자동차·조선·IT 등 주력제조업의 글로벌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산업으로서, 자동화․IT화를 통한 스마트화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며 “스마트화로의 전환을 위한 뿌리기업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