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5일부터 10일간 ‘2014 사물인터넷(IoT) 진흥주간’

0

미래창조과학부가 11월 5일부터 14일까지를 ‘2014 사물인터넷 진흥주간’으로 정하고, 사물인터넷 관련 다양한 행사를 효율적으로 개최함으로써 각종 성과를 공유하고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물인터넷 진흥주간’은 사물인터넷에 대한 일반 국민, 기업 등의 관심과 참여를 극대화하고 사물인터넷에 대한 효과적인 홍보를 위하여 미래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고, 전자부품연구원(KETI),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등 사물인터넷 관련 8개 기관이 공동 주관하는 행사이다.

2014-11-05 PM 04-26-23

사물인터넷 진흥주간 기간 중에 서울 코엑스 및 부산 등에서 개최되는 총 10개의 세부행사들을 통해 미래 사물인터넷의 방향성을 제시함으로써, 기업에게는 새로운 사업기회 모색과 협력 네트워크 구축의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사물인터넷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막식과 함께 개최되는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11월 5일 ~ 11월 7일, 코엑스)에는 시스코, SK텔레콤, KT 등 국내외 130개 업체가 참가해 IoT 관련 제품·서비스 등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전시회 첫날 같이 진행되는 국제 컨퍼런스(11월 5일, 코엑스)에서는 사물인터넷 관련 기술, 보완, 표준 등에 대한 이슈와 글로벌 기업의 사업 추진 전략 등 4개 트랙, 9개 세션으로 총 35개의 주제발표 및 패널토의가 진행된다.

또한 ‘IoT 스마트 콘테스트’, ‘세상을 바꾸는 IoT 아이디어 콘테스트’, ‘세상을 바꾸는 28시간, CISCO IoE Codefest’ 등 미래부와 사물인터넷 글로벌협의체 기관들이 공동 개최한 아이디어·기술경진대회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11월 7일, 코엑스)과 ‘사물인터넷을 테마로 한 스타트업 위켄드’ 창업이벤트(11월 7일 ~ 11월 9일, 강북청년창업센터)도 함께 진행돼 일반인의 사물인터넷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산업 기반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미래부는 사물인터넷 기술이전 설명회, 신제품/솔루션 발표회 및 사물인터넷 도입사례 및 적용방안 세미나를 통해 사물인터넷 수요창출을 통한 관련 기업의 산업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사물인터넷 표준 기술을 논의하는 oneM2M 기술총회를 부산롯데호텔에서 11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개최함으로써 대미를 장식한다는 방침이다. oneM2M은 유럽, 북미, 중국, 일본, 한국 등 전 세계 7개 표준단체 등이 중심이 되어 설립한 사물인터넷 사실(de facto)표준화 단체이다.

이와 관련해 미래부 윤종록 차관은 “사물인터넷을 통해 미래를 어떻게 예측하고 얼마나 잘 준비하느냐에 따라 우리 경제의 미래가 좌우될 수 있다”며 “이번 행사가 사물인터넷 산업 활성화와 대국민 인식제고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