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살 아이도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는, 스크래치 주니어

0

소프트웨어가 중요하다는데, 우리 아이들에게 도대체 어떻게 소프트웨어를 가르쳐야 할 지 고민되시죠?

초등학교 정규 과목으로도 된다는데, 부모도 모르는 프로그래밍을 아이에게 어떻게 가르쳐 주면 될 지 고민하는 게 꼭 한국의 부모들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비주얼 프로그래밍 언어인 스크래치 주니어(Scratch Jr)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자금을 모으는 데 성공한 걸 보면 말이죠.

게다가 무려 목표했던 금액보다 3배나 높은 자금을 모았다는데요.

1
[스크래치 주니어의 UI]

스크래치는 이미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프로그래밍 언어인데요.

2007년 미국 MIT미디어랩이 개발한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래밍 언어이자, 300만 명이 넘는 전 세계 어린이가 코딩과 프로그래밍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교육용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스크래치 주니어는 8세 이상의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던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한발 더 나아가서, 5~7세 아이들도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도록 개발하기 위해 클라우드 펀딩에 나서게 된 건데요.

기존에도 문자의 입력 대신 레고 블록을 조립하듯 여러 기능의 조합을 통해 프로그래밍하던 것에서, 문자를 훨씬 더 줄이고 일러스트와 아이콘을 이용해서 아이들이 직관적으로 학습하고 코팅을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유치원생 아이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대박 게임으로 출시될 날도 이제 머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면서, 우리 아이에게도 빨리 스크래치를 가르쳐야겠단 위기감마저 드는 소식이네요!

 

동영상